15년만에 만난 옛날 직장 동료

 

사람의 인연이란 참으로 묘한 것이어서 반드시 언젠가는 꼭 만나게 되어 있나보다.

섣달 그믐날 느즈막히 일어나 평소 같으면 새벽에 일어나 산에를 갔겠지만

오늘은 어제 마신 약주 탓인지 10시가 다 되어 일어나

아침겸 점심을 먹고 가까운 검단산 산행길에 올랐다.

설날 연휴여서 그런지 아니면 모든 차량들이 고향을 가기위해 고속도로쪽으로 몰렸는지 시내길은 한산하기만 하다.역시 평소 휴일같으면 북적거릴 검단산 입구가 오늘은 조용하기만 하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하남시 창우동 그리고 팔당대교의 모습

 

하남시 창우동 애니메이션 고등학교 입구에서 내린 나는 늘 하던데로 유길준 묘소쪽으로 산행 들머리를 잡고 오르는데 앞쪽에 어떤 아주머니께서 참으로 부지런히도 올라간다.가만히 뒤를 따라가는데  보행 속도가 장난이 아니게 빠르다.

간단히 뒷짐을 지고 숨소리도 들리지 않을만큼 사뿐사뿐 올라가는 뒤를 나는 따라가는데

그 뒤를 따라 올라가는지 내 모습을 한번 그려 보면 스틱 두자를 짚고서 헉헉 대면서 따라가고 있다. 좀전에 먹은 아침겸 점심을 너무 많이 먹었나 숨이 많이 차다.

 

" 와아!~ 참으로 대단한 산꾼인가보다!~"

 

나이는 30대 중반의 아주머니가 분명한데  주력이 보통을 넘어선다.전망대 까지 따라가는데 내가 지치고 말았다.숨이 턱 밑에까지 차서 하늘이 노래지면서 더 이상 따라 가기를 포기하고 전망대에서 물 마시고 휴식하는데

이 아줌씨는 잘도 올라간다.

 

"에혀!~나도 이제 다 되었나보다!~"

 

그래도 산행하면 왼만큼 한다고 자부하고 있었는데 여기서 오늘 나는 깨갱하고 말았다.ㅎ

몇년전 까지만 해도 창우동 애니메이션고등학교 에서 출발하면 정상까지 45분의 기록을 가지고 있었는데....어제먹은 술탓????아니면 좀전에 먹은 점심을 많이 먹어서...???

 

 

▲ 검단산에서 바라본 건너편 예봉산의 모습이다.아래로 강원도 쪽으로 가는 차량들이 길게 늘어서 있는 모습이 보인다.

 

 ▲ 두물머리의 모습이 희미한 안개 사이로 보이고 있고 팔당댐의 모습이 보인다.

 

 

 ▲눈이 많이 쌓였을것으로 예상을 했지만 기대는 어김없이 빗나가고 말았다.

 

 

 ▲앞에 가는 등산객을 한번 카메라로 잡아 보았다.정상을 향해 가고 있는 모습이 많이 힘들어 보인다.

 

 

▲남한강과 북한강 그리고 경안천이 만나는 이곳 두물머리 풍경

 

 ▲검단산 표지석은 늘 그자리에 있다.

 

  ▲정상에는 이런 낯익은 모습들이 보이고...

 

그리고 잠시 숨을 고르고 하산을 하려고 몇 발자국 내려서는데 어디서 낯익을 얼굴이 눈에 들어오면서 긴가민가 해진다.까만 머리가 하얀 백발이 되었고 얼핏보면 그냥 지나갔을 것이다.그러나 내 예상은 들어 맞았다.

예전에 같이 일할때는 40대 초반이었는데  올해로 예순 셋이란다.나는 그때 30대 초반이었으니 내 나이 먹는지는 모르고 남의 나이 먹는것만 생각하고 있다.이런 한심한......

 

 

▲ 거의 15년만에 만난 반가운 얼굴이다.그동안 소식이 끊어져 도무지 알수가 없었는데 이곳에서 만났다.그때 고등학교 다니면서 말썽 피우던 아들이 올해로 서른 일곱살이단다.그리고 중학교 다니던 딸이 시집가서 아들을 둘이나 낳았단다. 세상에 내가 이렇게 나이를 먹었나.....세월은 시위를 떠난 살과 같다고 하더니....

이렇게 세월이 흘러 버렸구나.....

 약수터쪽으로 내려오는데 함박눈이 내린다.하얀 백발위로 눈이 내리니 더욱더 하얀 머릿결이 눈에 들어온다.

 

나는 아직까지는 부모님을 잘 만나서 그런지 새치하나 없는 검은 머리를 가지고 있지만 나도 언젠가는 흰머리가 성성할때가 오리라.

 

하산하여 술이라도 한잔 할려고 했지만 그 좋아하던 술고 담배를 끊은지 오래단다.

죽을 고비를 몇번 넘기고 내가 이렇게 살아있는것도 다 산에 다니면서 살아 났다고 하신다.

 

버스를 타고 시내로 들어오면서 다음에 산행을 한번 같이 하기로 하고 우리는 그렇게 아쉽게 헤어졌다.

 

"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古山.


BLOG main image
Rock Climber Gosan. by 古山
Total : 1,635,132
Today : 34 Yesterday : 18

카테고리

Communication (652)
(RockClimbing) (0)
암벽등반후기 (214)
등반대회및영상 (60)
등반훈련및등반의세계 (83)
바윗길개념도 (6)
(MountainClimbing) (0)
산행후기 (102)
등반정보 (16)
산행개념도 (1)
한가로운 이야기 (47)
(LlifeSports) (0)
웨이트트레이닝 (63)
건강생활다이어트 (36)
(PhotoGallery) (0)
풍경사진 (16)
접사촬영 (0)
읽을거리모음 (3)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