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이 일을 시작한지

1년 하고도 한달이 넘어갔다.
작년9월1일 재활원에서 방과후 활동으로

재활 차원의
스포츠 클라이밍을 가르친지
 
어느덧 1년 그동안 우리 아이들은 훌쩍 더 커버린 느낌이다.이제는 내 한마디만 하면 무슨 말을 하는지 금방 알아차린다. 그동안 아무 탈없이 나를 따라 해준 우리 아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보내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버행 시범을 보이고 있는 만수

▲ 운동 들어가기전에 우리 아이들 올해 중1 왼쪽부터 만수 희운이 도윤이 사진 찍는다니까 표정을 아주 익살 스럽게 하고 있다.

                               ▲ 운동전에 잠시 인터넷에서 음악도 듣고....

▲ 운동전에 항상 하는 클라이밍 기본 스트래칭 이제 익숙해져 다음에 무엇을 하는지 말하지 않아도 스스로 하고 있다.

            ▲ 혜진이 암벽화 끈 묵어 주는 도윤이....동생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한결 같다.

                                   ▲ 몸풀기 운동 시작 오르내리기 5회 실시

▲ 이제는 내가 말하지 않아도 스스로 알아서 할 수 있게 되었다.

    ▲ 오늘에 교육은 크로스 오버 동작과 레이백 자세 연습 강의 중

▲ 크로스 오버 동작을 시범해 보이는 도윤이 그동안 목이 터져라 소리 지른 보람이 있다.

▲ 희운이 ........표정이 아주 익살스럽다.얼굴에 초크 가루는 묻히고..ㅎ

 ▲ 혜진이 크로스 오버 동작으로 이동하기

▲ 만수의 크로스 오버 동작으로 이동하기

▲ 선영이 크로스 오버 동작 따라 하기

▲ 유진이 크로스 오버 동작 따라하기 이제는 말하지 않아도 어떻게 하는지 스스로 알아서 할줄 안다.

▲ 희운이 크로스 오버 동작 이동하기 시범해 보이기 벅에서 거의 날으는 수준이 되었다.

▲ 도윤이 레이백 자세 시범 보이기 이제는 척척 알아서 쉬는 손을 여유롭게 털 줄도 안다.

▲ 두 시범맨 레이백 자세 선 보이기 좌우로 척척 호흡도 척척

 ▲만수의 고공 레이백 자세 시범

▲ 카메라 보며 여유있는 표정까지 보이는 희운이

▲ 유진이의 레이백 연습

▲ 진정한 레이백 자세는 이런것이다.완벽에 가까운 혜진의 레이백 자세

▲ 선영이의 레이백 자세

▲ 거의 완벽에 가까운 레이백 자세

오늘도 여기까지 하니 훌쩍 한시간이 지나 버렸다.

그동안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고 손짓 발짓 다한 보람이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하며 일주일에 1시간씩 두번(화요일 목요일 오후4시~5시까지) 교육이 있는 날에는 절대 다른 스케쥴을 잡지 않았으며 아직까지 단 한번도 교육을 빼먹거나 하지는 않았다. 그것은 나와에 약속이며 우리 아이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이다. 부족한 나를 잘 따라 해준 우리 아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져 본다.

Posted by 古山


BLOG main image
Rock Climber Gosan. by 古山
Total : 1,652,026
Today : 48 Yesterday : 90

카테고리

Communication (655)
(RockClimbing) (0)
암벽등반후기 (217)
등반대회및영상 (60)
등반훈련및등반의세계 (83)
바윗길개념도 (6)
(MountainClimbing) (0)
산행후기 (102)
등반정보 (16)
산행개념도 (1)
한가로운 이야기 (47)
(LlifeSports) (0)
웨이트트레이닝 (63)
건강생활다이어트 (36)
(PhotoGallery) (0)
풍경사진 (16)
접사촬영 (0)
읽을거리모음 (3)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