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온도 영하20도를 훨씬넘는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1월13일


강원도 인제군 용대리 설악산 자락의 일명 매바위 인공빙벽에서


제6회 전국빙벽 등반 선수권대회가 열렸다.


특히 이날 대회는 국가대표를 선발하는 경기여서 그런지


남자 일반부 52명과 여자부21명 모두 73명의 많은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난이도부분의 남자부 예선경기와 여자부 예선경기 그리고 남자부 준결승 경기가 열린


그 현장을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자일반부 예선경기의 268번 선수가 드라이툴링구간을 오르고 있다.



▲ 오전 8시30분 경기가 시작되기전에 빙벽장의 모습이다.루트섹터가 마지막 마무리를 하는 중이다.




▲선수들에 이름만 보아도 이 대회가 얼마나 비중이 큰 대회인지 알 수 있다.유명한 선수들에 이름이 한눈에 들어온다.



▲대회 참가선수들의 격리가 될 곳의 천막이 쳐지고 있다.여기에 격리된 선수들은 자신의 차례에 따라 경기를 하게 된다.



▲취재진들에 취재 열기또한 대단하다.



▲ 루트파인딩(자신에 올라가여할 길을 미리 보는것)시간은 약5분간 주어진다. 이때 선수들은 자신의 코스에 가 올라야 할 동작을 가늠해 보고 어떤 동작을 취해야 할지 미리 머리속에 그려놓아야 한다.


이날 경기는 예선전은 3분간의 경기소요 시간이 주어졌다.선수는 이 시간안에 완등을 해야하며 만약에 완등이 못하더라고 정해진 루트의 점수로 순위가 정해진다.



▲ 좌측이 남자 일반부 A코스 우측이 남자 일반부 B 코스이다.이날 남자부 예선은 52명가운데 각각26명씩 나누어 A와 B 코스로 나누어 예선전이 벌어졌다.



▲ 이날 대회는 선수들에 안전을 위해 톱로핑 방식(로프를 톱 위치에 걸어놓고 그 로프에 매달려 두레박 형태로 올라가는 등반방식)으로 진행되었다.첫번째 선수 A코스의 214번 선수의 믹스구간(혼합형태의 바위, 나무, 풀따위의 거친구간) 의 멋진 동작이다.



▲ 한 선수가 드라이툴링(빙벽장비로 자연바위나 인공벽 통나무등이 설치된 벽을 오르는 등반형태)구간을 오르고 있다. 전년도 대회와 달리 이날 대회는 처음으로 드라이툴링 등반이 적용되었다.



▲믹스 구간은 피켈과 발사용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지만 일단 선이 그어진 얼음 구간의 경우는 피켈등이 빨간 사선을 찍거나 발로 밟게 되면 그 선수는 실격된다.



▲B 코스에서 완등으로 예선전을 무난히 통과한 202번 선수가 여유롭게 미소 짓고 있다. "축하드립니다!~"



▲ 동작 하나하나에 모든 신경이 쓰이고....



▲이 코스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드라이툴링 구간이다.일단 빨선 선을 벗어나게되면 여기서는 자유롭게 모든 발과 손의 사용이 가능하다.



▲ 주인에게 버림받은 바일.......얼마나 힘이 들었으면 자신에 바일을 놓치고 추락했을까???가히 그 난이도를 짐작케 한다.



▲ 같은 암장에서 운동하는 206번 동료의 믹스 구간을 지나 멋지게 트레버스 하는 모습을 담아보았다.



▲ 대회 중간에 치러진 대회식장의 모습이다.추위에 아랑곳 하지않고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 남자 일반부 준결승및 여자 일반부 경기 루트파인딩 시간이다.



▲ 이날 행사장의 최고의 인기메뉴는 당연 따끈한 오댕국물이다.영하15도 체감온도 영하20를 넘는 추위와 세찬 바람은 사람을 그자리서 얼어붙게 할 만큼 추웠다.



▲선수들은 따끈한 국물에 얼어버린 몸을 녹여보지만 촘처럼 추위는 가시지 않는다.

  


▲ 장내 아나운서는 소리처 불러보지만 하염없는 메아리만 울려 퍼지고......



▲ 살을 애인다는 말이 맞는가 보다. 완전무장을 한 취재진들에 모습에서 이날 추위가 어떠했는지 알 수가 있을것 같다.



▲ 세찬 바람에 의해 날아가는 본부석 천막..... 안에는 사람들이 미쳐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 다시 설치해 볼려고 하지만 세찬 바람때문에 결국 포기하고............



▲ 결국 포기하고 천막을 철수 하고 있다.



▲ 남자부 준결승이 치러질 루트의 모습이다.



▲ 카메라맨의 배터리살리기에 안간힘을 쓰고있는 모습  품안에서 사진찍기 시도를 하고 있다.



▲ 조금이라도 멋진 장면을 담기위해 온몸을 무장하고 얼음벽에 선 나에 모습을 동료가 찍어 주었다.얼마나 지루했으면 발아래 무었을 찍을려고 하고 있을까?



▲ 다시 격리된 선수들 천막안에 비좁기 까지 하다.



▲ 다시 준결승 루트 파인딩은 시작이 되고....선수들이 루트파인딩을 하기 위해 천막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 여자 일반부 선수들에 예선경기가 시작되고 있다.275번 선수가 믹스 구간을 진입할려고 하고 있다.



▲ 이번에는 바로 밑에서 멋진 드라이툴링 구간을 촬영해 보았다. 얼음에 맞을 각오를 하고.....




▲ 동료 206번 선수의 멋진 준결승전 모습이다.자세 참으로 멋지다.



▲ 멋진 동작으로 믹스구간을 통과 하고있다.



▲ 가히 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 멋진 동작이다. 


▲준결승 자신에게 주어진 5분의 경기에 마지막 까지 최선을 다하는 동료의 모습이다.



▲ 그리고 오후4시가 가까워 이날 경기는 모두 끝났다.결승에 오른 남자부8명과 여자부8명만 최종 선정되었다.



▲ 우리 일행은 이날 따끈한 황태구이와 황태탕으로 얼어버린 몸을 녹일 수 있었다.



▲ 용바위 황태의 모습...



▲ 따뜻한 난로에 언 몸을 녹이며.....따끈한 황태 국물에 소주한잔으로 언 몸을 녹이며 하루에 숨막히는 경기를 마감하였다.


 


Posted by 古山


BLOG main image
Rock Climber Gosan. by 古山
Total : 1,635,086
Today : 6 Yesterday : 54

카테고리

Communication (652)
(RockClimbing) (0)
암벽등반후기 (214)
등반대회및영상 (60)
등반훈련및등반의세계 (83)
바윗길개념도 (6)
(MountainClimbing) (0)
산행후기 (102)
등반정보 (16)
산행개념도 (1)
한가로운 이야기 (47)
(LlifeSports) (0)
웨이트트레이닝 (63)
건강생활다이어트 (36)
(PhotoGallery) (0)
풍경사진 (16)
접사촬영 (0)
읽을거리모음 (3)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