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밖의 것들

빌레이 ▶ 확보 보기

빌레이(belay)란 오르던 사람이 떨어질 때 잡아주기 위해서 오르는 사람과 이어진 로프를 위에 올라갈 사람이 잡아주는 기술이다. 이것은 영어의 빌레이에 대한 정의이지만 우리는 확보라는 용어를 '안전하게 확보한다'는 아주 넓은 뜻으로 쓰고 있다. 따라서 확보를 좀더 자세하게 나누기 위해서 자기 스스로 하는 자기확보와 확보물을 거는 것은 '확보한다'또는 확보하기로 부르고,오르는 사람이 실수로 떨어질 것에 대비해서 로프를 조금씩 풀어주며 오르는 것을 돌보아주는 빌레이는 '확보를 본다'또는 확보보기로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립 빌레이 ▶ 손아귀 학보

그립 빌레이(grip belay)란 확보보기의 하나로 카라비너에 로프를 걸고 여기에 걸린 두 가닥의 로프를 합쳐서 두 손으로 꽉 잡아 떨어지는 사람을 멈추는 확보 보기의 한 방법이다. 그러나 앞장서는 사람이나 긴 거러를 떨어질 때는 멈추기 어려워 지금은 거의 쓰지 않는다. 우리말로 손아귀 확보로 부른다.

런닝 빌레이 ▶ 중간확보

가장 먼저 오르는 사람이 떨어질 것에 대비해서 바윗길 중간중간에 자연확보물이나 확보장비를 걸고로프를 통과시켜두는 것을 런닝 빌레이(running belayt)라고 하며, 이런 곳을 런닝빌레이 포인트 (running belay pning),또는 프로텍션(protection)이라고 한다 우리말로는 중간 확보와 중간 확보지점 이라고 부른다.

셀프 빌레이 ▶ 자기확보

확보는 크게 자기 안전을 위한 자기확보와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한 확보로 나눌 수 있다. 다른 사람을 확보하는 것에는 선등자 확보와 후등자 확보가 있다. 여기서 안전을 위해서 스스로 자기 바위에 매달려 있도록 확보물에 묶어 두는 것을 영어로 셀프 빌레이(self belay)라고 하며 우리말로 자기확보 라고 한다.

텐션 ▶ 매달리기

바위에 오르다가 로프에 몸을 맡기고 확보지점에 매달리는 것을 말하며, 로프의 당김을 이용해 오르는 것을 텐션 클라이밍(tension climbing)이라고 한다. 작은 발디딤에서 확보할 때 확보지점에 자기확보를 하고 몸을 매달리는 것도 텐션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인공등반에서 피톤이나 볼트 따위에 매달리는 것도 텐션으로 볼 수 있다. 또 로프에 매달려 내려오는 하강도 텐션이라고 할 수 있는데, 매달리기라고 부르는 것이 좋겠다.

그레이드 ▶ 등급,어려운정도

바위를 오를 때도 오르기 쉬운 바위가 있고 어려운 바위가 있다. 등반에서 그레이드(grade)라는 것은 그 바윗길을 오르기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가늠하는 어려운 정도를 말하며,이런 것은 그 길의 등급이라고 한다.

크럭스 ▶ 고빗사위

바윗길 마디 중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을 크럭스(crux)라고 하며,그 바윗길 중에 가장 어려운 마디를 크럭스 피치(crux pitch)라고 한다. 마디나 바윗길의 어려운 정도는 보통 크럭스의 곤란함을 기준으로 하며,고빗사위로 부른다.

무브 ▶ 몸짓

오르는 움직임의 기본 단위를 무브(move)라고 한다. 대개 하나의 발디딤에서 다음 발디딤까지 옮겨 가는 것을 몸짓의 한 단위로 본다.

슬립 ▶ 미끄러짐

슬립(slip)이란 미끄러져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기구나 옷가지에도 슬립이라는 말이 가끔 나오는데 이것은 속옷을 뜻하는 것이다.대부분 떨어질 때 '슬립'앵커''추락'이라는 소리를 지르는데 이렇게 갑자기 떨어지면서 해야하는 외마디 소리를 우리말로 바꿔서 쓰기는 머무 긴 것 같다. 따라서 전에 쓰던 말 그대로 '추락'이라고 하는 것이 좋겠고 ,슬립은 미끄러짐으로 한다.

데포 ▶ 미리 갖다 놓는 것

오르려고 하는 길목에 미리 장비나 먹을 것들을 잠깐 감춰두는 것 또는 이런 것들을 미리 갖자 놓는 것을 데포(depot)라고 한다. 데포는 특히 장비나 연료,먹을 것이 많은 겨울등반에서 무게를 줄이고 빠른 등반을 하기 위해 눈에 묻히지 않는 곳에 미리 갖다 놓는다.

루트 ▶ 길,바윗길

루트(route)란 등반 또는 등산을 시작하는 곳에서 가고자 하는 곳을 잇는 길을 말한다.따라서 루트는 꼭 정해진 길에 그치지 않고 때에 따러서는 빨리 가는 길, 돌아가는 길을 오를 수 도 있다.바위를 오를 때는 오르기 시작하는 곳에서 끝나는 곳까지의 길을 말하면 바윗길 이라고 부른다.

루트 파인딩 ▶ 길찾기

루트 파인딩(route finding)이란 오르는 사람이 스스로 나아갈 곳을 미리 정하는 것이며 등산에서 가장 즐겁고 모험이 따르는 중요한 기본 기술이다.바위를 오를 때도 처음 오르는 것과 다시 오르는 것에 따라 길 찾기의 어려움이 달라진다.

어프로치 ▶ 다가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을 어프로치(approach)라 하는데,등반에서는 교통 수단이 없는 곳에서 오르는 길이 시작하는 곳을 말하며, 바위를 오를 때는 오르고자 하는 바위 아래까지 다다가는 것을 어프로치 라고 한다.

링반데룽 ▶ 환상방황

같은 곳에서 원을 그리며 헤매는 것을 링반데룽(ringwanderung)이라고 하며 환상방황으로 부른다.보통 안개나 눈이 내릴 때, 어두운 밤에 무리하게 움직일 때,길의 오르내림이 적은 곳이나 힘이 다 빠져 판단력이 흐려지고 나아갈 곳을 잃어 버릴  때 이런 환상방황을 겪게 된다.

가스 ▶ 안개

산에 오르는 사람들 사이에서 말하는 가스(gas)는 보통 산 속에서 만들어지는 안개를 뜻한다.산에서 안개를 자주 보는 것은 공기가 위로 올라가면서 차가워져 공기 가운데 아주 작은 물방울이 모여 물이나 얼음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비박 ▶ 불시노영

원래는 군인들이 텐트나 다른 덮을 것이 없을 때 하는 야영을 말한다. 산에서는 갑작스런 이유로 계획에 없었던 노숙을 하기도 하는데 이런 것을 비박(bivouac)이라고 하며 불시노영이라고 부르고 있다. 등산에서 말하는 비박은 계획하지 않았던 나쁜 장소(바위나 눈비탈 따위)에서 하기 때문에 몹시 고통스러운 밤을 지새우는 때가 많다.

이퀄라이징 ▶ 똑같은 이음법

이퀄라이징(equalizing)은 2개 이상의 확보물을 서로 이을 때 충격이 각 확보물에 똑같이 나눠지도록 연결줄을 잇는 방법을 말한다.'균등 연결법','분산 연결법'이란 말도 쓰고 있지만 쉬운 우리말로 똑같은 이음법 이라고 하는 것이 좋겠다.

주깅,쥬마링,유마링 ▶ 오름기로 오르기

쥬마를 로프에 걸고 묶여있는 로프를 타고 오르는 것을 쥬마링(jumaring)이라고 한다.큰 바위벽을 오르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특히 기구를 써서 오르는 바위길이 많은 곳에서 등반을 빨리 하기 위하여 뒤에 오르는 사람이 이 방법을 많이 쓴다.우리말로 오름기로 오르기라 한다.

홀링 ▶ 짐 끌어올리기

큰 바위벽을 오를 때 장비와 먹을 것, 물 따위를 짐자루에 담아 다음 확보지점까지 끌어올리는 일을 홀링(hauling)이라고 하며 짐 끌어 올리기라고 부른다.

클라이밍 ▶ 등반

클라이밍(climbing)은 마운티니어링(mount-aineering),즉 등산활동에서 발달해 온 것으로 등산은 산에 오르는 것이고 등반은 산이나 높은 곳에 기어오르는 것을 말한다. 마운티니어링과 클라이밍을 나누는 것은 그렇게 쉬운 것이 아니지만 산길을 걸어서 오를 수 있는 것은 마운티니어링 즉, 등산으로 부르고 손을 쓰지 않고서는 오를 수 없는 때를 클라이밍 즉, 등반으로 크게 나눠 생각할 수 있다. 따라서 클라이밍은 등반,또는 기어 오르기라고 부르고 클라이머(climber)는 등반자,기어 오르는 사람 이라고 할 수 있다.

피치 ▶ 마디

피치(pitch)의 원 뜻은 같은 몸짓을 정해진 시간 안에 되풀이하는 횟수,또는그 빠르기를 뜻하는 말이다.등반에서는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는 확보지점과 확보지점 사이를 한 피치라고 하며 우리말로 마디라고 부른다. 한 마디의 거리는 로프의 끌림이나 길이,어려운 정도에 따라 달라지지만 대개 로프 길이를 기준으로 40m를 넘지 않는다.

톱 ▶ 선등자

세컨트 ▶ 중간자

라스트 ▶ 후등자

톱(top)은 로프를 같이 묶고 한 팀이 되어 오르는 사람 중에 가장 먼저 오르는 사람으로 선등자라고 하며, 가운데에서 오르는 사람은 미들맨(middle man)즉,중간자라고 부른다. 흔히 세컨드라고 하며 독일어는 미텔만(mittelmann)으로 부른다. 그리고 끝에 오르는 사람을 라스트 (last),라고 하면 우리말로 후등자라고 한다.

글 : 암벽 등반의 세계

Posted by 古山.


BLOG main image
Rock Climber Gosan. by 古山
Total : 1,635,087
Today : 7 Yesterday : 54

카테고리

Communication (652)
(RockClimbing) (0)
암벽등반후기 (214)
등반대회및영상 (60)
등반훈련및등반의세계 (83)
바윗길개념도 (6)
(MountainClimbing) (0)
산행후기 (102)
등반정보 (16)
산행개념도 (1)
한가로운 이야기 (47)
(LlifeSports) (0)
웨이트트레이닝 (63)
건강생활다이어트 (36)
(PhotoGallery) (0)
풍경사진 (16)
접사촬영 (0)
읽을거리모음 (3)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