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정들었던 장비를 다시 하나 하나 챙겨보면서 무엇이 더 있어야 할까? 하고 고민하던 중

대충 급한 것 몇개를 추려보니 그동안 나의 생명을 지켜준 스털링 로프 1동은 과감히 잘라 퇴출 시키고 주 자일로 사용하던 에델바이스 60m 1동은 인공외벽용으로 양쪽 끝머리 5m씩 잘라 50m짜리로 만들고 새로 60m  10.2mm BEAL 플라이어2 를 하나와 암벽화 5.10, Newotn 한켤레 그리고 인공외벽용 옐로우스톤 한켤레 초크 한봉지를 구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벽화? 이거 무지 많다.자그만치 8켤레 그러나 마음에 드는 암벽화는 하나도 없다.실력없는 목수가 연장탓만 한다고 하던가......그래서 또 두켤레를 구입했다.실력이 없으니 신력으로라도 올라가볼까 하는 얄팍한 마음으로...ㅎ 내가 미쳤나 보다. 등반은 뭐 같이 하면서 장비만 비까번쩍하면 뭐하나....

또 거금이 투자되었다.이 투자금을 회수할려면 더욱더 열심히 등반을 해야 하는데 늘 마음만 앞서지 몸이 따라주질 않는다. 그럴줄 알았으면 진즉 열심히 운동을 할걸....." 에혀!~" 이것도 일종의 중독인가 보다.

오늘 선인봉 가는데 신력으로 한번 올라가 보자~~어차피 후등으로 갈 것 인데 부족하면 어떠랴!~후등은 유리벽도 올라간다 고하지 않던가.............

Posted by 古山.


BLOG main image
Rock Climber Gosan. by 古山
Total : 1,635,132
Today : 34 Yesterday : 18

카테고리

Communication (652)
(RockClimbing) (0)
암벽등반후기 (214)
등반대회및영상 (60)
등반훈련및등반의세계 (83)
바윗길개념도 (6)
(MountainClimbing) (0)
산행후기 (102)
등반정보 (16)
산행개념도 (1)
한가로운 이야기 (47)
(LlifeSports) (0)
웨이트트레이닝 (63)
건강생활다이어트 (36)
(PhotoGallery) (0)
풍경사진 (16)
접사촬영 (0)
읽을거리모음 (3)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